한국어 도우미가 걸어온
발자취 입니다
HISTORY Of Korean Helpers
한국어 도우미의 역사는 경희대학교 한국어 교육과 그 역사를 함께 하였다. 1991년 10월 국제교류위원회의 교환학생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한국어 과정이 개설되면서 한국어를 배우는 외국인 학생들이 한국 학생을 만나 실질적인 회화중심의 한국어를 배울 기회를 갖기를 열망하였다. 이에 한국어 과정에서는 대학생 자원봉사자를 선발하여 1:1의 한국어 연습을 할 수 있도록 주선하여 주었는데, 이것이 현재 도우미 활동의 기원이 되었다.

그 후 한국어를 배우는 외국인 학생이 크게 늘어나면서 도우미에 대한 수요도 급증하게 되었고 이에 매 학기 도우미의 모집과 도우미 활동 교육 프로그램이 개발되어 정례화 되었다.

1996년 가을학기부터 대학 내 봉사활동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대학과 사회봉사' 과목이 개설되고, 한국어 도우미 활동이 대학 내 봉사활동으로 인정되었다. 이에 따라 한국어 도우미 활동을 통해 학점을 인정받을 수 있게 되었다.

1999년 한국유네스코 문화교류센터에서 개최된 5월 콜로퀴엄에서는 '대학 내에서의 다문화교류와 추진 주체 간 연대 방안'이라는 주제로 각 대학의 외국인 학생 지원을 위한 모임이 연합토의를 가졌는데, 이를 기회로 하여 한국어 도우미 활동은 경희대학교 내의 활동 영역에서 벗어나 여러 대학의 외국인 학생 지원 활동에 좋은 모범이 되고 있다.